customer

전력뉴스
원자력에너지학원/전력에너지학원
제목 300억짜리 원자력 프로젝트에 8兆시장이 달렸다…韓佛업체 운명의 한판승부
작성자 원자력에너지학원
작성일자 2023-09-08

[아시아경제]

300억짜리 원자력 프로젝트에 8兆시장이 달렸다…韓佛업체 운명의 한판승부


강희종기자

사용후핵연료 캐스크 사업
한수원 건식저장용기 1단계 종합 설계 입찰
韓 두산·프랑스 오라노 최종 경쟁
국내 제작사들 "외국 기업에 기술 종속 우려"
한수원 "설계에 100% 국내 소재 반영" 강조
오라노 "관련 기술 한수원에 제공할 것"


두산에너빌리티가 미국 TMI에 공급할 캐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두산에너빌리티
두산에너빌리티가 미국 TMI에 공급할 캐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두산에너빌리티

최대 8조원 규모에 달하는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 용기 사업의 첫 단추가 될 설계 업체 선정을 앞두고 국내 두산에너빌리티와 프랑스 오라노가 막판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일부에서는 해외 기업이 설계 업체로 선정될 경우 향후 막대한 기술료 및 소재 비용이 해외로 빠져나갈 수 있다고 지적한다. 반면 오라노 측은 입찰 조건이 국내 소재를 사용하고 기술을 이전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7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지난 7월 공고한 원자력발전소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스템 종합 설계 용역 사업에 두산에너빌리티와 프랑스 오라노를 사전 심사 적격자로 선정했다. 한수원은 오는 20일까지 최저 가격을 제출받아 기술 평가를 거친 뒤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현재 원전에 사용된 핵연료(고준위 방사성 폐기물)는 격납 건물 내 대형 수조에 물을 넣어 방사능을 차폐하고 전원 공급을 통해 강제 순환 냉각하는 습식 저장 방식으로 보관하고 있다. 하지만 2030년 전남 영광의 한빛원전을 시작으로 고리 원전(2031년), 한울·신한울 원전(2032년) 습식저장시스템이 순차적으로 가득 차 더이상 폐기물을 보관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이에 정부와 한수원은 건식저장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관련 법안이 현재 국회 계류중이다. 건식저장시스템은 고온의 폐기물을 33년간 원전 부지 내 건식저장 용기(캐스크, Cask)에 안전하게 보관한 뒤 지하 500m의 영구처분장으로 옮긴 다음 영구처분 캐스크에 봉인하는 과정을 거친다. 그동안 폐기물은 자연스럽게 식는다. 한수원은 영구처분장 부지 선정 전까지 발전소 내 임시 건식 저장시스템을 구축해 사용 후 핵연료를 저장하는 원전 내 건식저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입찰은 1단계 원전 내 건식저장 사업을 위한 캐스크의 종합 설계 용역이다. 총사업비는 300억원에 불과하지만 앞으로 진행될 1단계(약 1조원 규모), 2단계(2조원 규모) 사업의 뼈대가 된다는 점에서 전 세계 원전 사업자들이 지켜보고 있다. 설계 용역을 수주하게 되면 향후 진행될 제작 공정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설계 업체가 사용 후 핵연료 저장 사업 전체를 사실상 좌우할 수 있는 셈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앞으로 추진되는 중간저장사업, 영구처분 사업까지 포함하면 국내 건식저장사업 규모는 최대 8조원까지 커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300억짜리 원자력 프로젝트에 8兆시장이 달렸다…韓佛업체 운명의 한판승부



시장 규모가 크다 보니 입찰 과정에서 다수의 해외 기업들이 관심을 보였으나 지난달 18일 마감한 사전사업수행 능력 평가에서는 두산에너빌리티와 오라노 두 곳만 서류를 접수했다. 오라노는 프랑스 정부가 100% 지분을 갖고 있는 국영 기업으로 그동안 한수원에 사용 전 핵연료와 우라늄 원석을 공급해왔다.


종합 설계 업체 최종 선정을 앞두고 국내 원전 관련 업계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해외 기업이 관련 사업을 수주할 경우 사용 후 핵연료 건식 저장 기술을 외국에 의존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국내 기업들이 확보한 캐스크 제작 신기술이 사장될 수도 있다는 문제도 제기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캐스크 신기술 제작사 협의회는 이번 입찰이 국가 안보와 국익 등을 고려해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의 의견문을 내놓기도 했다.


양진수 제작사 협의회 회장은 “오라노의 설계 모델은 자사의 특허등록 소재 및 제조 기술을 사용한다”며 “앞으로 캐스크 제작 시점에 자사의 특허받은 핵심 재료의 독점 공급을 통해 수익을 독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라노는 자체 특허를 등록한 중성자 차폐재를 사용해 캐스크를 제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회 측은 설계 기업이 향후 한수원이나 국내 제작사에 추가로 특허 보상을 요구하지 못하도록 발주 요건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수원 측은 시방서에 용역 설계사가 특허 실시권을 한수원에 넘기는 조건으로 입찰을 진행하고 있고, 향후 국내 산업 보호 방안까지 함께 제시하도록 조건을 명시했기 때문에 종속 우려는 없다는 입장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입찰 참여 기업은 100% 국내 소재를 사용하도록 설계를 해야 한다”며 “외산 소재의 경우 국내에서 대체할 수 있는 제품까지 제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수원은 2단계 사업부터는 현재 중앙연구원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설계를 반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민 오라노티엔코리아 지사장은 “입찰명세서에 국내 재료를 최대한 활용하고 관련 기술을 한수원에 제공해 국내 제작사와 공유한다는 내용이 있다”며 “더이상 입장을 밝히긴 곤란하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에너빌리티는 2015년 미국 NAC사와 사용후핵연료 저장 용기 공동개발 업무 협약을 맺고 캐스크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이후 2020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쓰리마일섬에 있는 TMI원자력발전소에 캐스크 5세트를 처음으로 수출했으며 14세트를 추가 납품할 예정이다.


▶<용어>캐스크란?
캐스크(Cask)는 원자력발전소 원자로에서 연소를 마친 뒤 배출된 사용후핵연료를 운반하고 저장하는 데 사용하는 특수 용기를 말한다. 용도에 따라 운반용, 저장용, 운반?저장 겸용으로 구분되며 주재료는 금속 또는 콘크리트다. 수십여 다발의 핵연료를 지지하는 바스킷, 방사성 물질의 외부 누출을 방지하는 캐니스터, 방사선을 차폐하는 특수 차폐소재, 외형 구조물 등으로 구성된다.


다운로드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