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전력뉴스
원자력에너지학원/전력에너지학원
제목 650조 소형모듈원전 시장, 선점위해 民官이 뭉쳤다
작성자 원자력에너지학원
작성일자 2023-07-05
[조선일보]
650조 소형모듈원전 시장, 선점위해 民官이 뭉쳤다
입력
 조재희 기자


31개 기업·11개 공공기관 참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회장사를 맡은 SK(주)의 장동현 부회장 등이 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소형모듈원전(SMR) 얼라이언스 출범식에서 업무 협약서를 든 채 기념촬영 하고 있다./뉴스1


글로벌 에너지 시장 판도를 바꿀 소형모듈원전(SMR) 시장 선점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하나로 뭉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회장사인 SK㈜를 포함한 31개 기업과 한국수력원자력 등 11개 공공기관 등 총 42곳이 참여하는 ‘SMR 얼라이언스’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SMR얼라이언스에는 이들을 포함해 GS에너지·삼성물산·대우건설·GS건설·두산에너빌리티 등 기업과 에너지경제연구원·수출입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 등 공공기관이 참여한다. SMR 분야 국가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올 하반기부터 비즈니스 모델과 사업화 방안을 수립하고, SMR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제도 기반을 조성한 뒤 내년 상반기 중 SMR 협회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창양 장관은 “SMR이 가져올 변화에 민·관이 함께 총력을 모아 대응해야 한다”며 “기업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사업 방안을 마련하고, 정부는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MR은 대형 원전 3분의 1인 300MW(메가와트)급 이하 소형 원전으로 사고 발생 확률이 낮고,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피해가 적은 게 장점으로 꼽힌다. 좁은 부지에도 지을 수 있고, 건설 비용이 적게 드는 것도 특징이다. 신규 원전 수요 상당 부분을 대체하며 2035년까지 시장 규모가 5000억달러(약 65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운로드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