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전력뉴스
원자력에너지학원/전력에너지학원
제목 두산重 대규모 감원… ‘탈원전 3년’에 해체되는 원전 생태계
작성자 원자력에너지학원
작성일자 2020-02-20
두산重 대규모 감원… ‘탈원전 3년’에 해체되는 원전 생태계
 

국내 최대 원전 건설사인 두산중공업이 대규모 감원에 들어갔다. 명예퇴직을 통해 임직원 6700명 중 45세 이상 직원 1000명을 줄인다고 한다. 정부의 ‘탈원전’ 선언 이후 매출이 반토막 나고 손실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기 때문이다. 매출은 2012년 7조7000억원에서 지난해 3조7000억원으로 줄고, 당기순손실은 2018년 4217억원, 지난해 1043억원에 달했다.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해 신규 원전 6기 건설을 백지화하면서 수주 희망도 사라졌다.

두산중공업이 이런 상황이라면 다른 기업 사정은 불문가지다. 두산중공업의 대규모 감원을 기점으로 댐이 무너지듯 협력업체 수백 곳이 감원과 줄도산 사태를 맞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주요 원전 부품사와 협력업체 가운데 감원에 들어간 곳도 한둘이 아니다. 딜로이트와 에너지경제연구원은 2018년 정부 용역보고서에서 “탈원전으로 2030년까지 원전산업 인력 약 1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탈원전 3년 만에 우려는 현실이 되고 있다.

파문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원전산업 생태계의 붕괴다. 탈원전 이후 많은 원전 기술자가 해외로 떠났다. 두산중공업은 물론 한국수력원자력 등 3대 원전 공기업에서 해외 경쟁사로 이직한 핵심 인력은 수백 명에 이른다. 아랍에미리트(UAE)의 바라카 원전을 가동하는 현지 인력 상당수는 국내 기술자로 채워졌다고 한다. 중국·프랑스 경쟁업체들에서는 국내 기술자 스카우트 바람까지 이는 판이다. 기술자 없는 원전산업이란 있을 수 없다.
 
탈원전 폐해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전기차로 번지고 있다. 한전 이사회는 지난해 말 3년간 면제해 온 전기차 충전기 기본요금을 올해 7월부터 50%, 2022년 7월부터는 100% 부과하기로 했다. 탈원전에 따른 적자를 메우기 위해서다. 전기차 충전요금은 2년 뒤에는 4배로 뛴다. 비싼 전기를 써야 하는 전기차의 시장 확대는 요원해진다. 전기차 산업은 꽃을 피우기도 전에 시들게 생겼다. ‘값싼 원전’을 포기한 결과 4차 산업혁명까지 물거품이 될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다.

70년에 걸쳐 쌓은 원전산업은 탈원전으로 고사할 위기에 처해 있다. 탈원전 정책이야말로 국가 미래를 가로막는 ‘자해 정책’이다. 정부는 더 늦기 전에 탈원전 정책을 전면 폐기해야 한다. 그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2020.02.20/출처:세계일보)
다운로드수 0